도서출판 문학공원, 김순수 노동자 시인 ‘공구들의 노래’ 출간
도서출판 문학공원, 김순수 노동자 시인 ‘공구들의 노래’ 출간
  • 이병훈 기자 oh.news@hanmail.net
  • 승인 2018.10.2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도서출판 문학공원
사진=도서출판 문학공원

[오뉴스=이병훈 기자] 도서출판 문학공원이 김순수 노동자 시인의 첫 시집 ‘공구들의 노래’를 출간했다고 23일 밝혔다.

김순수 시인은 노동자 시인이지만 가능성의 시인이다. 그에게 안 되는 것은 없다. 그는 생선을 파는 일을 하면서도 시를 쓰고, 공장에서 노동을 하면서도 시를 쓴다. 일찍 어머니를 여의고 척박한 환경에 살고 있지만, 그는 매사에 긍정적이다. 그의 긍정적 마인드는 사람을 행복에 이르게 한다.

김순진 문학평론가는 “처음 김순수 시인의 ‘공구들의 노래’라는 시를 보았을 때, 나는 무더위를 견디는 방 안으로 한 줄기 바람이 불어오는 듯 신선했다”며 “공구들이 노래를 하다니. 본격 현대시인 ‘공구들의 노래’에는 좋은 시를 쓰고 싶은 김순수 시인의 꿈을 반영되어 있다”고 밝혔다.

충남 천안의 목천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평생교육원 시창작과정에서 시창작공부를 한 그는 계간 ‘스토리문학’으로 등단해 현재 한국스토리문인협회와 수원문인협회 회원, 문학공원동인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으며 ‘달큰한 감옥’ 외 수많은 동인지에 참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