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문래예술공장, ‘문래가치 #1: 발화’ 전시회 개최
서울문화재단 문래예술공장, ‘문래가치 #1: 발화’ 전시회 개최
  • 이병훈 기자 oh.news@hanmail.net
  • 승인 2018.11.06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예술적 가치 재조명
‘MEET’ 참여 작가 19개 팀 참여
문래창작촌 작가 그룹전시 23일까지
사진=서울문화재단
사진=서울문화재단

[오뉴스=이병훈 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 김종휘) 문래예술공장이 문래동 지역에 본사를 둔 기업 GS홈쇼핑과 협력해 진행 중인 ‘2018 문래창작촌 지원사업 MEET(이하 ‘MEET 2018’)’ 선정 예술가들의 다양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전시 ‘Mullae Value #1: 發火(문래가치 #1: 발화)’를 23일(금)까지 GS강서N타워 1층에 전시한다고 밝혔다.

‘문래효과(Mullae Effect)’를 주제로 진행된 ‘MEET 2018’은 국내의 대표적인 자생적 예술마을인 문래창작촌에서 진행되는 전시, 공연, 영화, 도서출판, 예술교육 프로그램 등 총 35건의 문화예술 프로젝트를 발굴, 지원해 문래창작촌 지역 문화예술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해 왔다.
 
이번 ‘Mullae Value #1: 發火’ 전시는 그동안 개별 전시나 공연으로만 만나볼 수 있었던 ‘MEET 2018’ 선정 예술가 중 총 19개 팀의 작품을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는 기회일 뿐 아니라 ‘문래가치(Mullae Value)’라는 주제에 맞게 서울문화재단과 GS홈쇼핑 양 기관과 기업이 협력해 문래창작촌의 문화예술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첫 번째 발자취로서 그 의미가 크다.

문래창작촌은 철공소 밀집 지역인 문래동을 중심으로 다양한 장르의 작가들이 운집해 있는 예술가 마을로, 2000년대 초반부터 자생적으로 형성됐다. 현재 문래창작촌에는 시각예술가, 공연예술가들의 작업실부터 갤러리, 공방, 공연장까지 약 100여곳의 문화예술공간과 300여명의 예술가들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전시는 11월 23일(금)까지 GS강서N타워 1층에서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번 전시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문래예술공장 네이버카페 및 페이스북을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