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의 절규, 전면 재수사 위한 검찰 재고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의 절규, 전면 재수사 위한 검찰 재고발
  • 이병훈 기자 oh.news@hanmail.net
  • 승인 2018.11.27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국감 피해대책 마련 약속 했지만 지켜지지 않아
글로벌 기업 위상 내세워 책임 회피하려는 꼼수 용납 못해
SK케미칼 재수사촉구 추가증거제출을 하기위한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와 가습기살균제피해자협의회
SK케미칼 재수사촉구 추가증거제출을 하기위한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와 가습기살균제피해자협의회(출처:가피연)


[오뉴스=이병훈 기자]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연합이 어제 오전 11시 서울중앙지검에 SK케미칼을 즉각 재수사할 수 있는 근거로 활용 가능한 중요한 증거자료를 추가로 제출했다.

이들 단체가 추가로 제출한 증거자료는 2,000여 쪽에 달하는 방대한 분량이며, 2018년도 국정감사 환경노동위원회 회의록(2018년 10월 29일) 등 총 11개 종류로 분류할 수 있는 문서와 자료 등이다.

가습기피해자연대 김미란 공동대표는 "모든 국내 가습기 살균제 원료를 독점적으로 제조하여, 판매하고 공급했던 SK케미칼이 2016년 가습기살균제 사고 진상규명, 피해구제 및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피해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고민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도 가해책임을 부정하면서 사과는 물론 대책마련에도 힘쓰지 않고 있는 것은 글로벌 기업이라는 가면을 쓰고 대참사를 발생시킨 책임에서 벗어나려고 꼼수를 부리고 있는 것과 다름없다. 이러한 꼼수를 응징하고자 SK케미칼에 대한 검찰 (재)수사의뢰를 제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찰은 즉각적인 (재)수사에 착수하지 않고 머뭇거리고 있다. 이에 추가 자료를 제출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연대가 제출한 11개의 자료를 통한 수사축구에 대한 검찰의 대답이 어떠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