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홍색 천사‘ 레드엔젤, 응원을 통한 한국과 베트남 우호 앞장
‘우리는 홍색 천사‘ 레드엔젤, 응원을 통한 한국과 베트남 우호 앞장
  • 이병훈 기자 oh.news@hanmail.net
  • 승인 2018.12.16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레드엔젤
사진=레드엔젤

[오뉴스=이병훈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을 차지했다.

15일(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1-0으로 이겨,1, 2차전 합계 3-2승리로 말레이시아를 제치고 우승을 확정했다.

1-0으로 우승이 가시화되자 4만여 관중이 전원 자리에서 일어나 ‘박항서! 베트남 무적!’을 경기가 끝날 때까지 함께 외쳤다. 그 현장에서 박용식 응원단장 레드엔젤 대한민국 원정응원단도 그 기쁨을 함께했다.

마치 한국의 2002년을 보는 듯했고, 거리로 쏫아져 나온 베트남 응원단들은 그 기쁨을 서로가 서로에게 나누어 주는것 같았다.

‘한국도 베트남을 사랑해요’

 레드엔젤 박재현 대표는 “박항서 감독과 대한민국에 대한 우호도가 높은 이 기회를 놓치지 말고, 한국과 베트남의 우정을 계속 지켜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베트남으로 날아와서 박항서 감독님과 베트남 선수들을 응원을 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또, 레드엔젤은 한베우정 행사로 K-POP80%와 V-POP20%를 융합한 양국의 축제무대인 ‘W-POP FESTIVAL in 베트남’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