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은 처음이라서’ 강태오, 현실감 100% 청춘 변신 성공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강태오, 현실감 100% 청춘 변신 성공
  • 김태경 기자 ohnews82@gmail.com
  • 승인 2019.05.0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뉴스=김태경 기자】 배우 강태오가 현실감 100%의 청춘으로 열연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지난달 18일 공개된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연출 오진석, 극본 김란)는 첫 인생이라서 어렵고, 첫사랑이라서 서툰 5인의 현망진창 로맨스로 공개와 동시에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강태오는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에서 긍정의 아이콘이자 뮤지컬 배우의 꿈을 가진 최훈 역을 맡아 작품의 활력소이자 해피바이러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훈에 빙의 된 듯 자연스럽고 능청스러운 연기로 시청자에게 웃음을 선사하며 극에 긍정 에너지를 불어넣고 있는 강태오는 오가린 역의 최리와 엉뚱 발랄 꿀케미를 발산하며 설렘과 재미를 더했다.

특히, 훈의 오디션 현장에서 가린이 훈을 열렬히 응원하고, 훈은 가린의 아르바이트 현장에서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주며 자신들도 모르게 서로에 대한 애정을 키워나가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첫사랑의 두근거림을 안겼다.

강태오가 여심을 사로잡는 훈훈한 비주얼과 안정적인 연기로 뜨거운 열정의 청춘 최훈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가운데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속 강태오의 밝고 파이팅 넘치는 모습이 이전 출연 작품 속 모습과 대비되어 눈길을 끈다.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에서 어린 시절 사고로 시력을 잃고 부모에게 버림받아 마음의 상처를 지닌 이경수 역으로 열연하며 모성애를 자극했던 강태오는 호소력 짙은 눈빛과 성숙한 감정 연기로 캐릭터를 진정성 있게 표현해내며 극의 몰입도를 이끌어 냈다.

이후 지난해 개봉한 영화 '명당'에서는 원경 역을 맡아 웃음과 동시에 눈물을 자아내며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등 화제를 모았다. 이처럼 매 작품마다 변신에 변신을 거듭해온 강태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를 통해 다시 한번 연기 변신에 성공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인정받은 강태오의 다음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