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X 정지훈 '화인가 스캔들' 7월 3일 공개 확정! 화인그룹 사람들의 매혹적인 세계 담은 화인그룹 포스터 & 1차 스틸 공개!
김하늘 X 정지훈 '화인가 스캔들' 7월 3일 공개 확정! 화인그룹 사람들의 매혹적인 세계 담은 화인그룹 포스터 & 1차 스틸 공개!
  • 김영심 기자
  • 승인 2024.06.04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월트디즈니플러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오뉴스=김영심 기자]=뛰어난 스토리텔링과 혁신적인 콘텐츠로 최상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하는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화인가 스캔들>이 공개를 7월 3일로 확정하고, 화인그룹 포스터와 1차 스틸을 공개했다.

[감독: 박홍균 | 작가: 최윤정 | 출연: 김하늘, 정지훈 | 제공: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 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앤뉴]

대한민국 상위 1% 화인그룹을 둘러싼 상속 전쟁으로 인해 생명의 위협을 받는 나우재단 이사장 '완수'와 그녀의 경호원 '도윤'이 화인그룹의 비밀을 마주하게 된 이야기를 그린 <화인가 스캔들>이 7월 3일 공개를 확정하고, 강렬하고 매혹적인 비주얼이 돋보이는 화인그룹 포스터와 1차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는 호화로운 저택을 배경으로, 각자의 강렬한 개성을 뽐내는 인물들의 모습이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화인그룹의 며느리이자 재단 이사장 오완수는 로맨스, 액션, 스릴러 등 장르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의 배우 김하늘이 맡아 우아함의 정점을 보여주며 극을 이끌어 나간다. 날카로운 눈빛이 돋보이는 경찰 출신 경호원 서도윤은 모든 것을 바쳐 오완수를 지키는 인물로, 다방면에서 활약하며 대중을 사로잡은 배우 정지훈이 맡아 스펙터클하고 강렬한 액션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여기에 정겨운, 서이숙, 윤제문, 기은세까지 다채로운 개성의 배우들이 보여줄 활약이 눈길을 끈다. 통제할 수 없는 야생마 같은 분위기를 풍기는 화인그룹의 후계자이자 완수의 남편 김용국(정겨운), 거만한 표정으로 내려다보는 화인그룹의 회장 박미란(서이숙), 속을 알 수 없는 표정의 화인그룹 대표 변호사 한상일(윤제문), 화인그룹의 새로운 얼굴이 되고 싶은 장태라(기은세)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향연은 이들이 그려낼 눈을 뗄 수 없는 흥미로운 전개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여기에 어딘가 스산한 분위기를 더하는 명화와 “우아하게, 그들의 모든 것이 폭로된다”라는 아이러니를 담은 카피는 그저 우아하고 화려할 것만 같은 대한민국 1% 상류층이 숨기고 있는 비밀과 실체는 과연 무엇일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함께 공개된 1차 스틸은 <화인가 스캔들>의 치명적인 매력을 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호화로운 화인그룹의 대저택과 국제 기구 등을 배경으로 한 오완수의 당당한 모습은 그의 차분한 카리스마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서도윤은 그런 완수를 노리는 위협에 필사적으로 맞서며, 각자 다른 위치와 상황에서 만난 두 캐릭터가 서로를 지키고, 서로에게 끌리게 되는 매혹적인 서사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기존의 재벌 캐릭터에서는 볼 수 없었던 자유분방한 매력을 보여주는 김용국, 시선을 사로잡는 강렬한 스타일링의 박미란, 묘한 카리스마를 지닌 한상일, 통통 튀는 매력의 장태라는 대한민국 상위 1% 화인그룹이라는 거대한 왕국을 배경으로 펼쳐질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강렬한 충돌을 예고한다.

 

한편, <화인가 스캔들>은 드라마 [뉴하트] [선덕여왕] [최고의 사랑] 등 섬세하고 안정적인 연출을 높게 평가받으며 흥행작들을 선보인 박홍균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드라마 [사랑만 할래] [세자매] 등 매력적인 캐릭터 구축과 신선한 로맨스로 주목받은 최윤정 작가가 대본을 맡아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다.

 

멜로부터 미스터리 스릴러, 폭발적인 액션의 향연까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다채로운 장르적 재미로 그려낸 2024년 대한민국을 뒤흔들 최고의 스캔들의 탄생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화인가 스캔들>은 오는 7월 3일 오직 디즈니+에서 공개되며, 매주 수요일 2편씩 총 10개의 에피소드로 만나볼 수 있다.

김영심 기자 shinek89@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