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중고PC 400대 기부
오렌지라이프, 중고PC 400대 기부
  • 이병훈 기자 oh.news@hanmail.net
  • 승인 2018.12.15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영리단체 위해
사진=오랜지라이프
사진=오렌지라이프

[오뉴스=이병훈 기자] 오렌지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정문국)는 13일 오후 서울 중구 오렌지희망재단 회의실에서 비영리IT지원센터와 함께 채움PC 기증식을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오렌지라이프가 IT인프라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비영리단체를 위해 기부한 중고PC 400대는 비영리IT지원센터의 친환경 제조공정을 거쳐 재제조한 뒤 이를 필요로 하는 공익재단, 비영리단체, 사회적기업 등에 업무용 PC로 제공될 예정이다.

2017년 기준 국내에는 1만 4천개 이상의 비영리단체가 활동중인 것으로 추산되고 있지만, 이중 상당수는 부족한 자본과 열악한 장비 등으로 업무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오렌지라이프는 자사의 노후PC와 노트북 등을 기증해 비영리단체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응원하고자 기부에 동참했다.

이성태 오렌지라이프 전무는 “회사에서 업무용으로 사용했던 PC이긴 하지만 재생과정을 거치면 아무런 불편 없이 사용할 수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PC를 필요한 곳에 전달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함께 더불어 사는 정신은 보험업의 근본 가치로, 오렌지라이프는 앞으로도 비영리단체를 비롯한 여러 사회 구성원과의 상생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